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No. 160 목회칼럼 | 재미있는 목장을 만드세요.

지난 12/12()~13()까지 성동시찰 목사회수련회를 부산으로 다녀왔습니다. 수년 동안 정기적인 모음을 갖는 목사님들이라서 어색함은 없습니다. 그러나 목회하면서 느끼는 것, 관심사항, 공감대가 다르기 때문에 얘기가 끊어지면 순간 뻘쭘한 순간에 빠집니다. 그럴 때는 시계초침 소리가 들리기도 합니다. 아시죠?

 

목사님들과 두 분씩 방을 같이 묵었습니다. 이때도 시계 초침 소리가 들릴 때가 있습니다. 친밀감이 없고 이무럽지 않으면 여행을 가도 긴장하고 힘이 드는 것입니다. 이럴 때는 여행이 아니라 사역의 연장입니다. 오히려 갔다 오면 몸이 아프고 더 잠이 쏟아지기도 합니다. 금번에는 무학교회 담임목사님이 부산에서 오래 사역하셔서 여기저기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곳도 구경하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었습니다. 이렇게 기회 있을 때 모임에 참석하다 보니 부담이 적어지고 가벼워집니다. 농담할 수 있는 여유도 생기고 대화도 편해집니다. 여행이 끝나는 날에 한 목사님이 월드컵 우승팀을 맞춘 분이 점심식사를 내자고 했습니다. 노회나 시찰회 일로 모이는 것이 아니라, 그냥 편하게 밥먹고 교제하자는 뜻입니다. 여덟 분이 좋다고 해서 우승팀을 걸었습니다. 그래서 지난 수요일 문화교회에 가서 점심을 대접받고 잠시 교제를 했습니다. 재미를 만드는 분 때문에 조금 더 이무럽게 되는 경험을 한 것입니다.

 

비슷한 이치로 재미있는 목장을 만들고, 재미있는 신앙생활을 하려면 지속적으로 만나야 합니다. 그리고, 재미있고 의미있는 모임을 고민하고 생각해야 합니다. 서로서로 이런 생각을 하는 식구들이 많아지면 목장생활, 신앙생활은 더 재미있고 감동도 넘치게 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2023-3 목회칼럼 | 미련이 없는 신앙생활을 생각합니다. 목양실 2023.01.22 12
328 2023년 설날 가정예배 순서지 목양실 2023.01.15 42
327 2023-2 목회칼럼 | 천국과 헌신의 보상 목양실 2023.01.08 9
326 2023-1 목회칼럼 | 사람이 할 수 있는 유일하고 최선의 일 목양실 2023.01.01 10
» No. 160 재미있는 목장을 만드세요 목양실 2022.12.25 5
324 No. 159 코로나시대 이후 준비 - 헌신대 목양실 2022.12.18 5
323 No. 158 교회에 대한 생각을 바꿔야 합니다 목양실 2022.12.11 7
322 No. 157 허그식(보듬식) 목양실 2022.12.04 8
321 No. 156 목장, 가족이 되기 위한 전투 목양실 2022.11.27 5
320 No. 155 앞으로의 교회 목양실 2022.11.20 5
319 No. 154 그리스도인의 성공 목양실 2022.11.13 7
318 No. 153 세상의 소명이냐 하나님의 소명이냐 목양실 2022.11.06 7
317 No. 152 더 좋은 목장모임 목양실 2022.10.30 6
316 No. 151 목자안수에 대해 목양실 2022.10.23 10
315 No. 150 목장모임을 교회로 세워가는 것입니다 목양실 2022.10.16 11
314 No. 149 영성일지 작성 목양실 2022.10.09 16
313 No. 148 코로나시대 이후 준비 54 - ‘허그식’ 목양실 2022.10.02 11
312 No. 147 목자의 헌신 및 재헌신에 대해 목양실 2022.09.25 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